'40일만 집들이' 용산 대통령의 낯설음…한남동 이사는 '7월말'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부제: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에서 참여 주민 및 어린이들과함께 손을 흔들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9/뉴스1

"저와 우리 대통령실 직원들의 용산 입주를 허락해 주시고 또 이렇게 기쁘게 환영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새롭게 마련된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주민 초청행사를 열고 '소통하는 대통령'을 약속했다. 취임 40일 만에 '집들이'를 하면서 본격적인 용산 시대를 알렸다.

대통령실은 19일 오후 4시부터 용산 대통령실 앞 잔디마당에서 약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 행사를 개최했다. 용산 주민을 비롯해 아모레퍼시픽, LG유플러스 등 인근 직장인과 소상공인 300여명, 어린이 100여명이 참석했다. 대통령실 이전 이후 지역주민을 초청하는 첫 행사다.

대통령실은 "5월10일 취임과 동시에 제왕적 권력으로 대표되는 청와대를 국민 품으로 돌려주고 대통령과 참모진이 수시로 토론하고 함께 일할 수 있는 '용산 대통령실'로 이전했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용산 대통령실 출발을 기념하고 인근 지역주민과 소통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집무실 이전은 새로운 시대의 출발점이자 소통하는 열린 대통령실 구현의 첫걸음"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부제: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에서 '어린이가 꿈 꾸는 대한민국' 그림 전시를 관람한 뒤 어린이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9/뉴스1


尹대통령, 아프간 어린이에 "박수 한번…세계 시민들과 우리가 하나라는 연대의식"


국방부 의장대의 환영 행사를 시작으로 지역 소상공인들이 참여하는 먹거리 장터와 플리마켓(벼룩시장)이 펼쳐졌고 팝페라 가수 임형주의 공연 등이 진행됐다. 어린이들을 위해서는 페이스 페인팅과 화분 심기 등 체험 부스도 설치됐다. 윤 대통령은 '어린이가 꿈꾸는 대한민국' 그림 전시를 관람하고 먹거리 장터 등을 둘러봤다.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에서 이날 초청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 가족과 어린이들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아프가니스탄 어린이들을 만났는데 아마 남양주에 있는 광릉 초등학교를 다니다가 오늘 이 행사에 온 것 같다. 정말 나라를 잃고 이렇게 왔습니다마는 우리 국민들이 전부 내 일로 생각을 하고 우리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아주 꿋꿋하게 커나갈 수 있도록 격려 박수 한번 해 주시면 어떻겠습니까"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가 어려운 입장에 있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뿐만이 아니라 이 세계 시민들을 우리가 하나라는 연대 의식을 가지고 서로 힘을 합칠 때 우리 대한민국과 전 세계가 더욱 행복하고 발전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라며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부제: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에서 용산 지역 소상공인들이 참여한 먹거리 장터 및 플리마켓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9/뉴스1


취임 40일만 '용산 대통령실' 공사 마무리 단계, 직원들도 입주


이날 행사는 집들이 성격이다. 대통령 주 집무실 등 주요 업무 공간의 공사와 정비가 이날까지 대부분 마무리됐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취임하자마자 용산 청사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대통령으로서 기존 청와대에서는 단 한 순간도 일하지 않은 셈이다. '일단 청와대에 들어가면 나올 수 없다'는 판단으로 용산 이전을 밀어붙였다. 역대 어느 대통령도 하지 못한 대통령실 이전 현실화는 윤 대통령의 집권 초 추진력을 상징하는 성과가 됐다.

다만 일정 부분 초기 혼란은 불가피했다. 용산 청사는 5층 집무실과 1층 기자실 등 최소한의 공사만을 마친 상태에서 임기가 시작됐고 한 달가량 상당수 대통령실 직원들이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등에 흩어져 근무해야만 했다.

하지만 이날까지 2층 대통령 주 집무실은 물론 5층 접견실, 보조 집무실과 3, 4층부터 6~8층까지 각 수석실과 기획관, 비서관 등이 사용하는 업무 공간 공사가 모두 마무리 단계다. 외부에 나가 있던 직원들도 용산 청사로 들어와 자리를 잡았다. 구내식당 등 일부 시설이 이달 말까지 공사가 계속되지만 대통령실의 본래 업무 공간은 대부분 정비가 됐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부제: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에서 참여 주민 및 어린이들과함께 손을 흔들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9/뉴스1


尹대통령, 곧 5층→2층 주 집무실로…서초동 아크로비스타→한남동 관저, 7월말 이사할듯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2층 주 집무실 공사가 마무리 단계여서 오래지 않아 (5층에서 업무 중인 대통령이) 내려올 듯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창 내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인 한남동 관저는 다음 달 공사를 마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 부부는 현재 거주 중인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를 떠나 7월 말 한남동 관저로 입주할 예정이다.

'공간이 의식을 지배한다'는 윤 대통령의 생각대로 대통령 집무실 이전은 상당한 변화를 불러왔다. 당장 기존 청와대가 개방돼 전국 각지에서 국민이 찾아오는 명소로 등극했다. 용산공원도 개방돼 120년 만에 시민들의 접근이 가능해지기 시작했다. 정권이 바뀌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가시적 효과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부제: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 가족 및 어린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9/뉴스1


용산 시대, 초유의 '매일 질의응답'…김건희 여사, 집들이 행사에는 '불참'


소통 방식도 완전히 달라졌다. 매일같이 이어지는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이 대표적이다. 흔히 구중궁궐에 비유됐던 기존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이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즉석 질의응답을 나눈다는 건 상상조차 어려웠다. 대통령의 얼굴을 가까이서 볼 일 자체가 거의 없었다.

물론 정제되지 않은 발언에 일부 우려도 나오지만 주요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생각을 바로바로 들을 수 있다는 사실은 '윤석열 정부 40일'의 가장 상징적인 모습으로 꼽힌다.

참모들과 소통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과거와 달리 한 건물에 대통령과 대통령실 직원들이 함께 있게 되면서 보다 활발한 의견 교류와 업무 지시 등이 이뤄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역대 어느 정권보다 소통에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정권 초 쇼에 그치지 않도록 앞으로도 투명하게 방향을 잡고 초기 성과를 가꾸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집들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사정이 생겨 불참했다. 대통령실은 "당초 참석하기로 한 김건희 여사는 따로 챙겨야 할 일이 있어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