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피살…우상호와 통화한 박지원 "미치겠다", 왜?

[the300]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달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 참석,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과거 국회 국방위원회 및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첩보 내용을 열람했고 "월북이라고 얘기한 적 있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떻게 이런 내용을 정쟁의 내용으로 만드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우리 첩보기관이 믿을만한 정보를 가지고 있는데 대한민국 정부가 무시할 수 있나"라며 "(정부가) 월북이라고 하라고 지시한 사항이 없다. 관련 첩보를 올리니까 '월북이군요' 이렇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또 해경 발표를 두고 '월북했다는 증거가 없다'는 취지라며 "표현이 아주 애매하다. 해경이 정보가 없다는 얘기"라고도 말했다. 이어 "다른 정보당국은 (첩보가) 있다"며 "다른 정보당국은 첩보를 공개할 수 없는 것 잘 알지 않나. 의원들 중에도 첩보를 가진 사람들이 있는데 공개하면 처벌받으니까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통화했다며 '미치겠다, 처벌받으니 공개 못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해당 사건의 사실 규명을 위해 관련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적극 반박했다. 우 위원장은 "NLL(북방한계선), 정상회담 자료 공개도 반대했다"며 "안보 관련 첩보 내용을 정쟁에 이용하기 위해 공개하는 나라가 어딨나"라고 말했다.

이어 "정보를 공개하면 대한민국의 어떤 첩보기관이 북한의 어떤 정보를 빼냈는지 북한이 알게 된다"며 "월북 사실을 알아낸 대한민국 첩보 시스템이 다 공개된다"고 했다.

우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 위해서라면 첩보 기능, 대북 감시 기능을 무력화할 수 있나"라며 "국가 안보상의 이유로 공개하지 말자고 하는 것이지 내용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이준석 대표는 (당시 첩보 내용을) 잘 모른다"며 "당시 정보위나 국방위 하던 분들께 자세히 물어보길 바란다"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