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안 협상 난항 지속…與野원내대표·추경호 만나 담판 짓는다

[the300]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왼쪽),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8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검찰의 수사·기소권 분리(검수완박) 관련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무제한토론(필리버스터)이 끝나자 본회의가 산회, 퇴장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정부가 제출한 36조4000억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놓고 국회에서 진통이 이어진다. 여야는 27일에도 최종 합의를 못한 채 조만간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까지 포함한 여야정 회동을 열기로 했다.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증액 문제는 정부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막판 협의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날 자리에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 양당의 예결위원회 간사인 류성걸 의원, 맹성규 의원이 함께했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자리했는데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참석하지 못했다.

류 의원은 이날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증액과 관련 사안이기 때문에 정부 동의가 필요하다"며 "여러가지 사안 중 정부 의견을 받아서 조만간 양당 원내대표와 정부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세분이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거기서 최종합의안이 나올 것"이라며 "세부 내용은 논의가 진행중이라 구체적 항목 별로 말하는 것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맹 의원은 "몇가지 사안에 이견이 있었는데 정부와 여당의 전향적 자세를 기대하고 있다"며 "좀 전에 빨리 검토해온다고 했으니 검토된 의견 받아보고 다시 논의해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소급적용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증액을 요구하고 있다. 여당은 추가 증액은 어렵다며 합의가 불발될 시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하겠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여야 대치상황이 이어지면서 이날 진행 예정이었던 본회의도 열릴 수 있을지 미지수다.

류 의원은 "여당 입장에선 오늘 합의가 되고 예결소위와 전체회의 거쳐 본회의서 추경 처리되길 희망한다고 했지만" 맹 의원은 "저희는 (정부의 추경안) 내용을 봐야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