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첫 대장 진급자 6명'에 삼정검 수치 수여…어떤 칼?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용산 청사 접견실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희현 육군 2작전사령관, 안병석 연합사 부사령관, 전동진 육군지상작전사령관, 윤 대통령,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7/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청사에서 대장 진급자들에게 보직 신고를 받고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에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박정환 신임 육군 참모총장, 이종호 신임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신임 공군참모총장, 전동진 신임 지상작전사령관, 안병석 신임 한미 연합사 부사령관, 신희현 신임 육군 제 2작전사령관으로부터 진급·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에 수치를 직접 묶어줬다. 윤 대통령은 25일 군통수권자로서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육군 대장)을 합동참모의장으로 내정하는 등 7명의 대장 보직 전원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윤 대통령은 "새정부 들어 처음으로 보직되는 군 수뇌부이고 엄중한 안보상황 속에서 우리 군을 이끌어 나가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 만큼 책임감이 남다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군 수뇌부로서 현재의 안보상황에 대비하면서도 인재양성 등 우리 군의 미래를 위한 준비에도 진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급격히 변화하는 안보환경에 따라 군사전략, 작전개념을 비롯한 국방의 전 분야에서 제2창군 수준의 혁신으로 AI(인공지능)에 기반한 과학기술강군이 될 수 있도록 '국방혁신4.0'을 강력히 추진해 줄 것도 당부했다. 아울러 "장병들을 자식같이 생각하면서 미래 세대 장병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병영환경을 조성하는데 관심을 가져 달라"고도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군을 무한히 신뢰하고 우리 국군 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을 존중하며 장병들이 군 복무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격려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2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접견실에서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이 개최됐다. 사진은 장성들에게 수여된 삼정검 수치(끈으로 된 깃발).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7/뉴스1

한편 삼정검은 장군의 상징으로 처음 '별'을 달게 된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되는 칼이다. 이후 중장·대장으로 진급할 때는 대통령이 직위와 이름, 날짜를 수놓은 분홍색 수치를 손잡이에 달아준다.

삼정검에는 육·해·공 3군이 일치해 호국, 통일, 번영이라는 3가지 정신을 달성하라는 의미가 담겼다. 특수강과 동, 피나무로 각각 제작된 칼날, 칼자루, 칼집으로 구성됐다. 삼정검 칼자루에는 태극문양이, 칼집에는 대통령 휘장과 무궁화가 조각돼 있다. 양날검으로서 길이는 100cm(칼날 75㎝, 칼자루 25㎝), 무게는 2.5㎏다. 한 면에는 8가지의 사인검 주문(呪文)이, 다른 면에는 이순신 장군의 명언인 '필사즉생(必死卽生) 필생즉사(必生卽死)'라는 글귀가 새겨졌다.

대통령 하사검은 조선시대 사인검(四寅劍)에서 유래했다. 사인검은 임금이 병마를 지휘하는 장수에게 내렸던 검이다. 임금의 도장이 새겨져 있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