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금 판세는 박빙이지만 반드시 이기리라 확신"

[the300]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부인 정우영 씨와 사전투표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5.27.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7일 "이제 며칠 남지 않았는데 최선을 다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다"며 "구군(九軍)이 있고 정의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이기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기자들과 만나 "사전투표에 많이 참여해서 소중한 한표 행사해달라. 그 한표가 우리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남은 기간동안도 제가 갖고 있는 경기도와 경기도민을 위한 비전과 정책콘텐츠, 저의 일머리 이런 것들을 잘 말씀드려서 많은 지지를 받아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경기도지사 선거가 전국 지방선거 승패에 가늠자가 되고 있다.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더욱 힘있게 선거에서 이겨야겠다는 투지를 불사르고 있다"며 "지금 판세는 박빙이라고 한다. 아주 작은 표차이로 승부가 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대선 직후에 생기는 지방선거이기 때문에 진영논리와 대선 다음 라운드라는 생각에서 이념과 진영논리로 갈라지는 모양이기 때문에 박빙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수원=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1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부인 정우영 씨와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2.05.27.

김 후보는 또 "한편으론 조금 섭섭하다. 우리 도민 여러분들이나 우리 시민분들 보시기에 지방선거는 정쟁이 아니라 지방에 또는 우리 주민들을 위해서 일하는 일꾼을 뽑는 선거다"며 "누가 과연 올바르냐는 가치와 방향을 가지고 제대로된 정책을 만들고 일머리로 추진할 수 있는지 잘보시면 어떤 사람을 선택해야하는지 금방 평가가 되리라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34년간 국정운영과 나라살림을 책임졌고 경제운영 총괄을 했다"며 "일을 해서 성과와 결과를 보여줬고 특권층 특계층 아닌 서민 마음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공감능력과 모든 전관예우를 다 거절하고 깨끗하고 청렴하고 정직하게 살았다"고 했다.

이어 "이런 비교우위를 봤을 적에 우리 경기도정과 경기도민들을 위한 적임자로서 많은 도민들이 얼마 남지않은 기간 동안에 잘 판단하셔서 좋은 선택을 해주리라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