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방문 尹대통령 "방역에 틈 없어야, 과학방역 조속히 마련"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질병관리청 긴급상황센터를 방문해 가을·겨울철 코로나 재유행 대비를 위한 과학 방역 추진방안을 전문가와 함께 논의했다. 또 바이오헬스 핵심 인프라인 바이오뱅크(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를 시찰하며 바이오빅데이터 구축 상황을 점검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질병관리청 긴급상황센터에 도착해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대응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청취한 뒤 전문가 화상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간담회에서 윤 대통령은 질병청장으로부터 '방역체계 고도화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전문가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엔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김남중 대한감염학회이사장, 정재훈 가천대학교 교수, 정기석 한림대학교 교수, 송만기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차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우려하지 않도록 방역에 한 치의 빈틈이 없어야 한다"며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과학 방역체계를 조속히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데이터에 기반한 전문가 중심의 과학 방역 체계의 중요성을 늘 강조해왔다"며 "국민 생명과 건강을 보호함과 아울러 국민들이 불편 없이 경제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균형적 접근이 필요하며 과학 방역이 균형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윤 대통령은 국립보건연구원 바이오뱅크로 이동, 국립보건연구원장으로부터 바이오뱅크에 대한 보고를 받고 혈액, 세포, DNA 등이 보관된 저장고를 직접 둘러보면서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오뱅크는 바이오헬스 산업 핵심인프라"라며 "정부는 바이오 산업의 핵심 인프라 투자를 늘려 기업의 연구 개발비 부담을 줄일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질병관리청은 유전체 정보가 백신 개발과 같이 바이오헬스 산업기술 발전에 소중한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빅데이터 구축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바이오 헬스 분야의 민간 연구개발과 투자가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관련 제도와 규제를 적극적으로 개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