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대통령에 탁상푯말 선물…"모든 책임은 대통령이"

[the30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탁상 푯말 방한선물. /사진제공=대통령실

2박3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떠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탁상 푯말과 조종사 선글라스를 선물했다.

22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선물은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문구가 새겨진 탁상 푯말이다. 이 문구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이 1953년 고별연설에서 언급한 것으로 '대통령은 결정을 내리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리'라는 의미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위해 트루먼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탁상에 비치했던 푯말과 동일한 것으로 백악관 나무를 소재로 수공 조각해 제작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문구를 인용하면서 "모든 책임은 나한테 귀속된다는 뜻으로, 대통령은 고독한 자리"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미국 측에서 이같은 점에 착안해 선물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조종사 선글라스도 방한선물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대학 시절부터 즐겨쓰던 조종사용 선글라스로 이번 방한을 계기로 미국 제조회사(랜돌프)를 통해 특별 제작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조종사 선글라스 방한선물/사진제공=대통령실

한편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나비국화당초 서안'을 선물했다. 서안은 과거 사대부 사랑방의 대표 가구로 서책을 볼 때나 손님과 담화를 나눌 때 사용됐다. 앞으로도 양국 정상의 소통이 원활히 이뤄지기를 바라는 의미다. 김건희 여사는 방한에 동행하지 못한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에게 '마크 로스코'전 도록과 경대를 선물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김 여사의 전시기획사가 주관한 '마크 로스코'전을 언급했는데 도록 선물로 화답한 것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