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韓美는 친구"·바이든 "위 고 투게더"…만찬장 '후끈'

[the300]한미 정상, 공식만찬서 만찬사…메인메뉴는 소갈비 양념구이·산채비빔밥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건배주는 다섯 가지 맛이 조화를 이루는 오미자로 담근 국산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 선정됐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다. 우리는 세계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공식만찬 만찬사에서 "바이든 대통령께서 좋아하시는 시인 예이츠는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하고 끝나는지 생각해 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님과 미국 대표단 여러분,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 늘 성원하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귀빈 여러분 환영한다"며 "올해가 한미 수교 140주년이고 내년은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이한다.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양국 간 새로운 미래를 함께 모색했다"고 했다.

이어 "1950년 공산세력에 침략당했을 때 미국 청년들이 함께 싸우며 목숨을 바쳤다"며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성장을 이뤄 나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왔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환영만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사진=뉴스1
윤 대통령은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는 양국의 더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했다"며 "앞으로 우리 관계는 깊어질 것이고 협력은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기술 동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다.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님과 함께 그려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감사하다. 오늘 굉장히 생산적인 회의를 가진 것 같다. 더 중요한 것은 서로에 대해서 더 잘 알게 됐단 것"이라며 "많은 얘기를 나눠 서로에게 너무 많은 정보를 준 건 아닌가 걱정되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한미동맹에 활력을 불어넣는 건 1년 전 제가 취임하며 대외정책 중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 중 하나"라며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민주주의의 힘이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줄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오늘 이자리에서 제가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건 한미 장병들이 공동으로 나란히 싸워 70년간 한반도를 수호했을 뿐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 번영을 추구할 수 있엇단 점"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바이든 대통령은 건배사로 '함께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를 외치며 건배를 제의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만찬사가 끝날 때마다 참석자들은 건배를 나누며 환담을 나눴다.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과 경제6단체장들도 참석했다.

김건희 여사는 만찬에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공식 만찬을 시작하기 전 저녁 7시쯤 윤 대통령이 만찬장 입구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할 때 김 여사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사했다.

이날 공식 만찬은 양 정상의 전통도열병 통과에 이은 입장 후 양국 국가 연주, 양국 정상 만찬사와 건배제의와 식사 등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만찬 테이블엔 우리나라 각지의 대표적인 특산물이 올랐다. 양양의 참송이버섯, 해남 배추, 금산의 인삼, 횡성의 더덕, 이천 쌀 등 다양한 식재료로 만들어진 메뉴가 제공됐다.

대통령실은 "특히 팔도에서 나는 제철 나물들을 고추장 소스에 비벼먹는 산채비빔밥은 색과 맛뿐 아니라 계절과 지역,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의미하는 메뉴"라고 설명했다.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만찬에서 메뉴 소개가 놓여있다. 만찬 메뉴는 소갈비 양념구이와 산채비빔밥, 쌀케이크 등 한정식으로 준비됐다. 건배주는 다섯 가지 맛이 조화를 이루는 오미자로 담근 국산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 선정됐다. 만찬주는 이희상 전 동아원 회장이 운영 중인 나파밸리 와이너리 '다나 에스테이트'에서 생산한 와인 '바소 2017년'와 '샤또 몬텔레나 샤도네이'가 준비됐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미국산 소갈비를 간장 양념에 숙성시킨(정성을 들여 오랜시간 들여 조리한 수비드 방식) 소갈비 양념구이, 이천쌀과 화이트 초코렛을 이용한 쌀케익, 미국산 견과류와 오렌지 젤리, 국내산 산딸기와 배 등 양국 식재료의 조화로운 궁합을 보여주는 음식들도 제공된다.

장거리로 피곤한 미 대통령의 피로회복과 소화를 도와줄 후식으로는 매실차가 준비됐다.

공식 만찬주로는 이희상 전 동아원 회장이 운영 중인 나파밸리 '다나 에스테이트' 와이너리에서 생산한 와인 '바소(VASO)'와, 역시 나파밸리의 대표적 와인 중 하나인 '샤또 몬텔레나 샤도네이'가 올랐다.

건배주로는 다섯 가지 맛(신맛, 단맛, 쌉싸름한 맛, 짠맛, 자극적인 맛)이 조화를 이루는 오미자로 담은 국산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 선정됐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 입장하고 있다. 2022.05.21.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