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란 질병청장 "자녀, 의대 편입…같은 학교·병원 아냐"

[the300]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백경란 신임 질병관리청장은 자녀가 의과대학에 편입한 후 현재 전공의로 활동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백 청장이 재직했던 대학이나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백 청장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의대 교수라 여쭤본다"며 "혹시 자녀가 있나, 의료인이거나 의학 계열 학생인가"라는 신현영 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이날 질문은 신 의원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일명 '아빠찬스' 의혹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정 후보자 자녀는 정 후보자가 근무하던 경북대병원 의대로 편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해충돌 논란이 제기됐다.

백 청장은 "전공의하는 자녀가 1명 있다"고 했다. 백 청장은 서울대 의대 출신으로 성균관대 의대 등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백 청장은 "편입인가, 의학전문대학원인가, 일반 전형인가"라는 질문에 "편입"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장의 학교거나 같은 병원인가"라는 질의에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백 청장은 또 신 의원이 정 후보자를 거론하며 "부모가 재직한 의대에 두 자녀가 편입하는 게 정상적인가"라고 묻자 "답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