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비번' 설전…한동훈 "이재명은?" vs 野 "물고 들어가지마"

[the300]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7회 국회 임시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저 뿐 아니라 이재명 전 지사도 비슷한 (일을 했다.)" -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재명 물고 들어가지마라." -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고성이 터져나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야당 의원들이 신경전을 벌이면서다.

김한정 의원은 이날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한 장관을 향해 "왜 (한 장관) 인선에 대한 논란이 이렇게 많다고 생각하나"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50%의 국민 지지를 받았다. 절반은 지지하지 않았다"며 "국회를 존중하고 야당을 존중하고 의회주의를 존중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가. 반대는 무시해도 된다는 의미인가"라고 했다.

이에 한 장관은 "저는 인사 당사자로 인사권자의 생각을 짐작해서 말하기 적절하지 않다"며 "인사하는 분의 심정을 짐작해서 말할 수 없는데 취지는 공감한다. 존중하면서 하는 게 맞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이 "언론에서 검찰공화국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하자 한 장관은 "대한민국은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이라고 밝혔다. 윤 정부가 특수부 검사와 협치한다는 지적에도 "저는 이미 검사가 아니"라며 "특수부 검사와 협치라는 말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일명 '채널A' 사건과 관련 한 장관이 핸드폰 비밀번호를 비공개했다는 의혹도 재차 거론됐다. 김 의원은 한 장관에게 "한동훈 전 검사 핸드폰 비밀번호 문제는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이제 수사는 끝났고 다 털었으니 상관 없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한 장관은 "청문회에서 말씀드렸지만 저는 부당한 수사의 당사자"라며 "헌법상 기본권이 이런 정치적 공격에 의해 무력화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질의가 이어지자 한 장관은 "저 뿐 아니라 이재명 전 지사도 비슷한 (일을 했다.) 모든 국민에게 보장된 권리"라고 말했고 김 의원은 "이재명 물고 들어가지 마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협치를 얘기하는데 법무부 장관의 말 한마디가 국민을 불편하게 하고 국회 협치를 방해하는지 아직도 자각을 못 한다"고 했다.

김한정 예산결산심사소위 위원장이 지난해 11월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소위원회 심사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