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유세지 관악구 택한 오세훈 "이번 4년은 약자와의 동행"

[the300]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이행자 국민의힘 관악구청장 후보가 1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서 출근 인사를 하고 있다. 2022.05.19. jhope@newsis.com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이번 4년은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개념으로 4년 동안 시정을 이끌 생각"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관악구 서울대입구에서 공식 선거운동 첫 유세를 마치고 "상징적인 약자가, 아마 관악구에, 저소득층도 많이 사시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오 후보는 "여성과 노인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서울을 만들겠다"고 약속하며 '서울형 가족안심 라이프스타일 정책'을 발표했다. 오 후보는 이를 언급하며 "관악구가 1인가구 비율이 서울시에서 제일 높은 곳"이라면서 "이곳에 아마 서울시의 어떤 배려나 보호가 필요한 분들이 많다는 판단"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첫 유세지를) 그래서 이곳을 선택했고 특히 이번 오늘 동선이 'C자 형태'로 그려질 것"이라면서 "그 첫 지점을 선택하다 보니까 이곳 서울대입구역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오 후보 캠프는 "C자 형태는 collaborate(협력하다)의 의미로 서울시장-구청장-시의원 모두 협력, 콜라보를 이뤄 오로지 서울과 시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국민의힘 후보들 지지해달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