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정당 역사 새로 쓴 '5·18 통합' 행보… 지선 '표심' 영향 줄까?

[the300]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8/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광주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며 보수정당사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5·18를 둘러싼 갈등과 반목을 끝내고 국민 통합을 이끌겠다는 당정의 의지가 반영됐다. 호남 민심은 물론 중도층 유권자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는 행보로 6·1 지방선거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尹대통령 "오월정신, 국민통합 주춧돌"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다.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대선후보 시절 약속한 호남 발전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며 "AI(인공지능)와 첨단 기술 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참모진과 장관들, 국민의힘 의원 100여명의 5·18 기념식 참석은 윤 대통령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대통령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이자 첫 지역 방문으로 5·18 기념식을 택한 데에는 5·18를 둘러싼 논란의 역사를 끝내고 국민 통합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제창했다. 대거 기념식 참석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까지 보수정권으로 유례 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준석 대표는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 당이 2년 가까이 해왔던 호남에 대한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정체"라며 "오늘 선택한 변화, 그리고 당연히 걸었어야 했지만 늦었던 변화가 다시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 불가역적 변화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오월을 드립니다' 주제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어머니와 악수하고 있다. 2022.5.18/뉴스1


2년간 펼친 '서진정책'… 지방선거 성과로 이어질까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의 5·18 기념식 참석은 국민의힘이 외연 확장 전략으로 추진해온 '서진 정책'의 연장선상에 있다. 국민의힘은 2020년 8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릎 사죄한 것을 계기로 적극적인 '친호남' 정책을 펼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대선 국면에서 230만 가구에 달하는 호남 유권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이 대표 역시 여러 차례 호남 일정을 소화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 대통령은 전북 14.42%, 광주 12.72%, 전남 11.44% 득표율을 기록해 보수정당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보수정당 후보의 '마의 득표율'로 인식됐던 10% 벽을 깨뜨렸다. 국민의힘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호남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고 있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호남 유권자들의 표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 역시 호남 민심에 주목하는 이유다. 2014년 총선에서 이정현 전 대표가 전남 순천곡성 지역구에서 당선되며 보수정당 최초 국회의원을 배출했지만, 호남 주요 지자체장 선거에선 단 한 차례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광주 서구 상무지구 주기환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선거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국민의힘 광주 제공)2022.5.18/뉴스1

이 대표는 "(호남에서) 지역 일자리와 산업, 발전 문제를 놓고 당당히 겨루고 이번에도 광역단체장부터 경쟁력 있는 후보를 냈기에 앞으로 민주당도 호남에서 저희를 경쟁자로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6·1 지방선거에서 호남 성과에 대해선 "전북, 광주 선거는 저희가 대선 때 역대 최고 득표율을 기록한 것처럼 이번에도 역대 최고 지방선거 득표를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광주시당 선거대책회의에서 "광주를 비롯한 호남은 민주당 텃밭이다. 30년간 줄창나게 민주당을 지지했다"며 "이런 독점정치가 호남의 정치적 경제적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맨날 험지라고 외면하고 피하면 아무런 결과물을 얻어낼 수 없다"며 "이번에 정말 똘똘 뭉쳐서 광주에서부터 새로운 바람, 국민의힘 바람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5·18 정신의 헌법 전문 명시 등 후속 조치들이 뒷받침된다면 국민의힘이 그동안 호남에서 굉장히 큰 열세였는데 어느 정도 (호남에서)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지 않겠냐"며 "(윤 대통령이) 소통 또는 협치 행보를 딱히 보여준 게 없는데 지방선거를 앞두고 할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을 했다"고 분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