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尹 정부와 5.18 정신 이어 국민통합 이룰 것"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7월17일 대권 도전에 나선 후 처음으로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 묘역)을 찾아 이한열 열사 묘역 앞에서 한 시민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17/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국민의힘은 18일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숭고한 5.18 정신을 이어 국민통합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내놓은 서면 브리핑에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부당한 공권력에 항거한 광주시민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존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 특히나 이번 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동시에 참석한다"며 "숭고한 5.18 정신을 바탕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국민께 보여 드릴 수 있어 더욱 뜻깊다"고 강조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지난 16일 국민의힘이 5.18 민주화운동 이후 4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관련 단체 초청 정책간담회를 가진 것을 언급하고 "긴 세월의 벽을 넘어 정책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 통합의 대한민국으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도록 국민통합 비전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제는 5.18 정신이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되어야만 한다"며 "결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왜곡되거나 폄훼되어서도 안 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