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공공, 민간 잘하도록 길 열어줘야…민간 '혁신' 뒷받침"

[the300]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7일 경기 광명 기아 오토랜드를 찾아 EV6에 탑승해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7일 "대기업이나 작은 가게나 경제 활동을 하기 좋은 경기도, 기회가 넘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경기 광명 기아 오토랜드 방문 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공의 역할은 민간이 잘할 수 있도록 길을 정비하고 새로운 목표로 가는 새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김 후보는 "어제 오늘 이틀간 경기도 경제인 여러분을 만나 뵙는 일정을 오늘 아침 광명 기아 오토랜드 방문으로 마쳤다"며 "SK하이닉스나 기아자동차 같은 대기업과 도내 각 지역에서 미래산업을 이끄는 중소기업은 물론이고 우리 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을 지키고 계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까지 다양한 영역의 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이어 김 후보는 "규모나 처한 상황은 달라도 경제를 지탱하는 분들이 한결같이 원하는 점이 있었다"며 "바로 민간에서 자유롭게 혁신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뒷받침해달라는 것"이라고 적었다.

김 후보는 "경기도 경제인 여러분의 말씀을 잘 새기겠다"며 "모든 경제인 여러분이 경기도의 주역"이라고 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 사진제공=김동연 캠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