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정호영, 나라면 선택 안했을 것…한동훈은 기대"

[the300]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윤석열 정부의 내각 인선과 관련,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에 대한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오 후보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새 정부의 내각 인선과 관련한 질문에 "저라면 복지에 대한 열정이 넘쳐나고 취약계층 배려 정책에 대해 평소 관심을 표명해왔고 잘 정리된 정책을 가진 이른바 복지전문가를 선택했을 것"이라며 "정 후보는 평소에 어디에 관심을 갖고 계신지, 정책적 준비가 돼 있는지 등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평생 의사에 봉직한 분들이 복지부 장관으로 선택되는데 복지 분야에서 전문적 역량은 부족하지 않느냐 그렇게 기억한다. 제 판단 기준에 따르면 정 후보는 장관으로서 기대가 큰 후보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라면 선택하지 않았을 것 같다"고 했다.

반면 한 후보에 대해서는 "최근 언론에 등장하면서 워딩한 것을 보고 개인적으로 좋아졌다"며 "법무부장관직 수행에 있어 '법과 상식에 맞춰 진영 논리와 무관하게 나쁜 놈 잘 잡으면 된다'고 했다. 업의 본질을 저렇게 쉬운 언어로 대중에게 전달하는 능력이 있구나, 진심이 느껴진다는 느낌을 받고 기대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간의 여론 중 그 분에 정치적 의미를 부여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런 의미 부여 자체가 앞으로 법무장관을 수행하는 데에 있어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며 "그런 평가는 사후에 하더라도 본인이 윤색될 수 있는 여론이 형성되는 것은 직무 수행에 썩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 정부의 내각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와 관련해서는 "기존의 정치권 공식에 반하는 지역적 안배, 성별 안배 등 이런 부분에서 다소 파격이라는 평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에 인선한 장관들이 자리에 가서 어떤 성과를 내는지, 어떤 메시지로 국민에게 다가가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6개월, 1년 정도 보고 판단해야 한다는 큰 틀의 원칙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