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규발열자 26.9만명…누적 148.3만명·사망 56명

[the300]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수도에 조성된 보건 위기를 제압하기 위한 조선인민군 군의부문(의료부문) 전투원들의 결의 모임을 진행했다"라고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전날인 16일 의약품 공급이 제때 이뤄지고 있지 않다면서 군을 투입해 '24시간' 약 공급을 하라고 지시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에서 코로나19(COVID-19)와 관련한 발열자가 27만명 가깝게 신규 발생한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 통보를 인용해 지난 15일 저녁 6시부터 16일 저녁 6시까지 26만951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17만460여명이 완쾌됐지만 6명은 사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에서 지난 4월말부터 16일 저녁 6시까지 발생한 누적 유열자 규모는 148만3060여명이며 이 가운데 81만9090여명은 완쾌됐고 66만3910여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는 모두 56명 발생했다.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특별명령에 따라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의약품 공급에 인민군을 투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국가 방위력의 중추이며 우리 혁명의 강력한 지탱력인 조선 인민군이 오늘의 엄혹한 방역 형세 속에서 당 중앙의 특별 명령에 따라 방역 대전의 사활이 걸린 약품 보장 전투에 군의부문(의료부문)의 강력한 역량이 긴급 투입되었다"라고 했다.

인민군 군의부문 전투원들과 국방성 일꾼들은 김 총비서 특별명령의 철저한 이행을 다짐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해당 명령서를 통해 "엄중한 보건 위기에 직면한 국난의 시기 인민들의 생명안전을 결사보위하는 성스러운 투쟁에서 조선인민군이 인민의 충복, 인민의 아들딸, 인민의 행복의 수호자로서의 영예로운 사명을 다해야 한다"라고 했다.

북한은 우리 정부로부터 코로나19 방역협력 관련 통지문 발송 의사를 전달 받고 무응답으로 대응했다.

통일부는 16일 "정부는 금일 오전 11시, 코로나 방역 협력과 관련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우리측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으나, 북측이 아직 통지문 접수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지문은 우리측이 북측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한 백신 등 지원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