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대북 방역협력 통지문 타진…北 접수의사 무응답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2022.5.16/뉴스1
북한이 우리 정부로부터 코로나19(COVID-19) 방역협력 관련 통지문 발송 의사를 전달 받고 무응답으로 대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16일 "정부는 금일 오전 11시, 코로나 방역 협력과 관련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우리측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으나, 북측이 아직 통지문 접수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해당 통지문은 우리측이 북측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한 지원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우리측이 북측에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마스크, 진단도구 등을 제공하고, 방역 경험 등 기술협력도 진행할 용의가 있음을 알리는 것이다.

통일부는 "북측이 우리측의 보건·방역 협력 제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