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색 넥타이 尹 국회 첫 시정연설...박수만 18번, 야유는 없었다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2.5.16/뉴스1
"국회의장께도 인사하시죠."(박병석 국회의장)
(본회의장에 웃음과 함께 단상에 선 윤석열 대통령이 돌아서 허리를 한껏 숙여 90도 인사)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 관련 국회 첫 시정연설은 시작부터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야당 의원들도 대부분 기립했고 야유도 없었다.


6일 만에 국회 또 찾은 尹 대통령...첫 박수는 '노동개혁' 연설 때 나와


더불어민주당을 떠올릴 수 있는 하늘색(밝은톤)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 의장과 여야 지도부와 사전 환담을 갖고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서 본회의장에 입장했다.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식 참석 이후 6일 만에 또 다시 국회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본회의장 단상으로 향하는 길에 통로에서 만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는 짧게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등 다른 지도부들도 기립해 박수를 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 중 처음 박수가 터진 것은 "세계적인 산업구조의 대변혁 과정에서 경쟁력을 제고하고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노동 개혁이 필요합니다"라고 강조한 대목이었다.

바로 이어진 "우리 학생들에게 기술 진보 수준에 맞는 교육을 공정하게 제공하려면 교육 개혁 역시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면서 연금 노동 교육 등 사회 각 분야에 걸친 개혁 요구에는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윤 대통령의 약 15분간의 연설에 여야는 총 18번(입장과 퇴장 포함)의 박수로 화답했다. 특히 "공동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꺼이 손을 잡았던 처칠과 애틀리의 파트너십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초당적 협치 의사를 내비쳤을 때 박수소리가 가장 뜨거웠다.

윤 대통령의 국회 첫 시정연설의 키워드는 △위기(9번) △국민(7번) △개혁(7번) △협력(5번) △민생(5번) △도전(4번) △안보(3번) △초당적 협력(3번) 등의 순이었다.


야유 없이 박수만 18번...정의당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


무엇보다 윤 대통령의 국회 첫 시정연설의 하이라이트는 시정 연설 후 여야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는 장면이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여당 의석 쪽을 한바퀴 돌면서 일부 의원과는 눈인사를 하며 등을 두드리며 친밀감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본회의장 뒤편을 크게 돌아 민주당 의석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와 다시 한 번 악수를 하고 심상정 의원 등 정의당 의원들과는 전부 악수했다.

윤 대통령은 본회의장에서 나와 기자들과 만나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국회에 와서 이런 기회를 갖게 된 것이 우리 민주주의, 의회주의가 발전해나가는데 한 페이지가 되기를 바란다"며 "개인적으로도 아주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했다. 이어 야당 의원들과도 일일이 악수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와 의회 관계에서 여야가 따로 있겠냐"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 사전 환담에서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22.05.16. yesphoto@newsis.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