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첫 시정연설에 與 "민생 절박·국회 존중 의미"

[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에 앞서 의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5.16/뉴스1
국민의힘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첫 시정연설에 대해 "그만큼 민생이 절박하다는 것이고 그만큼 국회를 존중하겠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윤 대통령의 국회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 관련 시정연설 후 서면브리핑에서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위기에서 나라는 구하고 국민의 희생이 상처가 아닌 자긍심으로 남도록 정부와 국회가 나설 때'라는 (대통령의) 제안에 깊이 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대변인은 "대통령은 이번 시정연설에서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보상과 민생안정, 방역보강을 위해 59조 4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요청했다"며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 극복을 위해 국회에서 초당적으로 협력해 줄 것도 호소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명 국정을 운영했던 민주당이 함께 나서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 행정부가 일하도록 하는 것이고 국회가 국민을 위해서 해야 할 책임"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코로나19(COVID-19) 손실보상 등을 위한 총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했다. 특히 "우리가 직면한 위기와 도전의 엄중함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 협력을 어느 때보다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와 의회간 협력을 강조했다.

시정연설 후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과 악수를 다 했는데 어떤 의미인가'라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정부와 의회 관계에서 여야가 있겠나"라면서 초당적 협치 의지를 내비쳤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