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野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 "의회 관계 여야가 있겠나"

[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 사전 환담에서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22.05.16. yesphoto@newsis.com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정부와 의회 관계에서 여야가 있겠나"라면서 초당적 협치 의지를 내비쳤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첫 시정연설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과 악수를 다 했는데 어떤 의미인가'라고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 와서 이런 기회를 갖게 된 것이 우리 민주주의와 의회주의가 발전해나가는데 한페이지가 되기를 저도 바란다"며 "개인적으로도 기쁘고 영광스런 자리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코로나19(COVID-19) 손실보상 등을 위한 총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했다. 특히 "우리가 직면한 위기와 도전의 엄중함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 협력을 어느 때보다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와 의회간 협력을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