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선 도전' 오세훈 "다시 일할 기회를 달라...서울 미래에 분골쇄신"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다음 달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2/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공식 등록하며 '4선 서울시장'에 도전한다. 오 시장은 출마선언문을 통해 서울시를 위해 다시 한 번 일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오 시장은 12일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치고 구로구 개봉3구역 현장을 방문해 "앞으로 4년간 제대로 일할 기회를 얻기 위해 승부의 장으로 나가려고 한다"고 출마선언을 했다.

오 시장은 "시민 여러분의 선택에 힘입어 10년 만에 다시 서울시로 돌아온 후 제가 가장 중요하게 여긴 시정 운영 원칙 두 가지가 있다"며 "하나는 추락해버린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회복해서 서울을 글로벌 선도도시로 만드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서울이 취약계층을 보듬는 도시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후보 등록 후 첫 일정으로 구로구를 찾은 것도 열악한 주거환경 등에 대한 개선을 약속하는 등 취약계층과의 동행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이 자리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4대(생계·주거·교육·의료) 정책으로 △안심소득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서울런 △공공의료서비스 구상을 밝혔다.

특히 부동산 정책의 경우 "재개발·재건축 정상화를 위한 6대 규제 완화, 민간이 주도하고 공공이 지원하는 신속통합기획, 노후저층주거 정비를 위한 모아주택·모아타운 등 새로운 주택정책으로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한 단초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오 시장은 "이번 지방선거는 유능한 일꾼을 재신임해서 '잃어버린 10년'을 넘어 미래로 도약할 것인가, '잃어버린 10년'의 원죄 가진 자들과 함께 다시 과거의 전철을 밟을 것인가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정을 개인의 정치적 이득을 위한 도피처로 생각하는 후보가 아니라 서울의 미래를 준비한 후보, 서울과 시민을 위해 전력투구할 후보를 선택해줄 것이라 믿는다"며 "지난 1년간 서울의 미래를 위해 잘 준비한만큼 제대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호소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