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野, 한덕수 인질잡는 구태 말라…본회의 소집 요청"

[the300]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1/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을 거부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한덕수 후보자를 인질로 잡아 다른 후보자들을 낙마시키겠다고 하는 건 구태 중 구태"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한 후보자 인준을 위한 본회의 소집을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여전히 총리 인준안을 발목잡아 오늘 추가경정 예산안 편성을 위한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회의를 총리 없이 진행할 수밖에 없다"며 "의결정족수를 맞추기 위해선 문재인 정권 장관들을 잠시 빌려야 한다. 참으로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한 후보자 반대 이유로 국민정서를 든다. 하지만 민주당은 불과 열흘 전 국민 절대다수가 반대하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처리 때에는 민심을 거뜰떠보지도 않더니 이제 민심을 핑계대는 건 자기 기만"이라고 꼬집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 사례를 드는 것도 옹졸해 보이기 마찬가지다. 당시 이낙연 후보자는 위장전입, 세금탈루, 병역기피 등 의혹을 받았다. 문 정권에서 내세운 배제 5대 원칙 중 3개나 해당한다"며 "야당으로선 스스로 내세운 원칙도 지키지 못한 잘못된 인선임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군다나 민주당은 한동훈(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개그콘서트로 만들었다는 질타를 받았다"며 "국민들은 국정안정을 바란다. 새 정부가 정책 변경을 통해 활력을 넣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박병성 의장에게 정식 요청한다. 더는 지체할 수 없다. 당장 오늘이라도 본회의를 소집해 달라. 합의가 안 된다면 총리 인준안을 직권상정해 달라"며 "민주당에 거듭 요청한다. 인준 표결로 협치 의지를 보여 달라. 더이상의 국정 발목잡기는 민주당에 독이 될 뿐"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이 신속한 추경 편성에 찬성한 것에는 "정말 환영한다. 여야가 모처럼 협치하는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며 "5월 본회의 처리가 가능하도록 상임위원장 및 간사들은 야당과 신속하게 합의해 상임위 일정을 잡아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리 인준안 표결 시점 질문에 "저희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의장께서 지역일정이 있는 것으로 안다. 지역일정을 마치고 바로 좀 본회의 날짜를 잡아주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지방선거 전략을 묻자 "대선으로 중앙권력은 찾아왔지만 지방권력의 90%는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지방권력에 있어 견제와 균현의 원리가 전혀 작동하지 않는다"며 "이런 점을 국민들에게 잘 호소해서 최소한 지방권력의 절반 이상은 우리 당이 차지해야 견제와 균형으로서 정말 깨끗한 지방행정시대가 열린다는 점을 호소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