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억 주식' 이해충돌 지적에...이영 "매각 또는 백지신탁"

[the300]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이 설립한 벤처기업 주식 23억원 어치를 보유해 이해충돌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과 관련, "공직자윤리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2개월 이내 매각 또는 백지신탁 등 처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11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중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관련된 보유 주식을 백지 신탁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 "21대 비례 대표로 선정되면서 회사를 정리하는 시간이 굉장히 촉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현재 테르텐과 벤처캐피탈(VC) 와이얼라이언스의 비상장주식을 각각 11억9811만원, 11억4076만원 어치 보유하고 있다.

이 후보자는 "직원들의 고용 안전성 문제가 있었고 코로나로 상황이 안 좋아 당분간 (주식을) 보유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언제 팔릴지, 어떻게 팔릴지, 심지어 누가 주인이 될 지 모르는 것에 대해 경영자로서 책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이 장관으로서 직무와 직접적으로 충돌하는데도 경영자로서 책임을 중요시 할 것인지 따지자 이 후보자는 "2년이라는 기간을 대주주와 직원에게 충분히 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저의 선택에 대해서는 양해가 있을 거라 생각되므로 공직자윤리법에 따른 매각 또는 백지신탁을 진행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자는 모두 발언을 통해 "소상공인의 온전한 손실보상과 도약, 중소벤처기업의 혁신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모든 경험과 역량을 쏟아 붓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를 해소해 민간 주도의 성장을 이루겠다"며 "네거티브형 규제 적용 등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신산업을 육성하고, 관계부처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해 체감 가능한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