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당, '반쪽' 내각으로 발목잡기… '통합 정치' 보여달라"

[the300][윤석열 대통령 취임]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96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검수완박’ 법안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4.30/뉴스1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정부 내각 구성 제동을 규탄하며 "오만과 독선 대신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10일 오전 논평에서 "오늘은 앞으로 우리나라를 '다시 새로운 국민의 나라'로 탈바꿈시킬 윤석열 정부의 공식 출범일이다"며 "하지만 민주당은 거대의석수를 무기로 끝없는 몽니를 부렸고 결국 국무총리와 18개 부처 장관 후보자 총 19명 중 단 7명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만이 채택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어코 민주당은 반쪽짜리 내각을 출범하게 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일부터 발목을 잡으며 앞길에 훼방만 놓으려 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덕수 총리 후보자는 참여정부 때 총리직을 수행한 만큼 뚜렷한 결격 사유도 없었고, 이틀 간의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은 이미 종료됐다"며 "어제 진행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출범일인 오늘 새벽 3시30분까지 17시간 넘게 이어졌지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은 보류됐다"고 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민주당이 총리 인준 카드를 쥐고 어떻게든 이를 다른 장관 후보자의 거취와 연계하려 한다는 이야기도 들리지만, 박홍근 원내대표는 '정치적 거래 성격으로 총리 인준을 고민한 적이 추호도 없다'며 반박했다"며 "민주당이 진정 총리 인준을 정치적 거래의 수단으로 여기지 않는다면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총리 인준을 위한 본회의 소집요청에 즉각 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하루짜리 임시회도 마구잡이로 열었던 민주당이 아닌가. 본회의 소집 요구에 응하지 않는다면, 이는 민생을 내팽개친 채 국정 초반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기싸움용 몽니임을 자인하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김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그럼에도 국정 운영에 그 어떠한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새 정부의 출범을 염원해 온 국민에게 그 피해가 전해지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대선에서 냉정한 국민의 심판을 받았고 이제는 민심을 따라야 함에도 여전히 반성하는 모습 없이 거대의석수를 무기로 오만과 독선의 정치를 이어가려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여당과 협치하여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