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양 산업부 장관 후보자 "전기요금 억제하면 결국 국민 부담"

[the300]

(서울=뉴스1) 인수위사진기자단 = 윤석열 정부 첫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로 내정된 이창양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 간사가 11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에서 자리하고 있다. 2022.4.11/뉴스1
이창양 산업통상자원통상부 장관 후보자는 3일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을 시사하고 원전 재가동 의지를 피력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중소기업위원회의 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전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었다.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말해달라'는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에너지 전기요금을 눌러놓으면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한전 적자가 오래 특히 아주 늘어난 것으로 안다"며 "에너지 수요를 합리화하는 방식으로 인센티브를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글로벌 상황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따라 국제 에너지가격이 올랐기 때문에 한전의 원가 인상에 상당 부분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이어 "지금 신한울 3·4호기 재개와 만료된 원전의 운전면허 발급으로 에너지 믹스 등 원전 가동 수준을 높이면 한전 전기 요금에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단기간에는 어렵다. 적당한 절차를 고려해 범위 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에너지 안보와 탄소중립의 주요 수단인 원전을 합리적으로 활용해 국내 원전 생태계의 경쟁력을 높여 원전의 수출산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에너지 안보와 탄소중립을 조화롭게 추구하는 합리적이고 실현가능한 에너지정책을 추진하면서 에너지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에너지 안보의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대응해 자원안보의 대상범위를 수소, 핵심 광물 등으로 확대하고 비축 확대와 해외자원개발 생태계 회복 등을 통해 에너지 수급 안정에도 노력하겠다"며 "태양광, 풍력, 에너지 수요관리 등의 분야에서 새로운 기술과 사업모델을 발굴해 에너지산업이 미래 성장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육성하겠다"고 부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