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선인 "北 핵·미사일 대비 안보능력 강화 실질조치 추진"

[the300]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내 새로 설치한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6일 "북한의 핵·미사일을 포함한 모든 위협에 대비해 우리의 안보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 내 새로 설치한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국가안보에는 한 치의 빈틈도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박진 외교부장관 후보자, 권영세 통일부장관 후보자, 이종섭 국방부장관 후보자,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내정자 등 차기 국가안보실의 주요 직위 내정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의 7차 핵실험과 탄도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포함한 한반도 안보상황 평가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유사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개최 등 적시적 안보상황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숙달하는 과정도 진행됐다. 북한 도발 억제방안과 북한 도발 시 정부 차원, 국제사회와 공조를 통한 대응방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