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비서관급 2차 인선...경제안보 왕윤종·인사기획 복두규

[the300]안보전략 임상범 등 국가안보실 1·2차장실 비서관 포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6일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의 비서관급 20명 추가 인선을 발표했다. 신설되는 경제안보비서관에는 왕윤종 전 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 교수가, 인사기획관에는 윤 당선인의 검찰 인맥인 복두규 전 대검찰청 사무국장이 임명됐다.

윤 당선인 측은 이날 서면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 2차 인선과 국가안보실 1·2차장실 비서관'의 인선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인선에는 국가안보실 1차장실 산하 4개 비서관이 포함됐다. 안보전략비서관에 임상범 주 제네바대표부 차석대사, 외교비서관에 이문희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 북핵외교기획단장, 통일비서관에 백태현 통일부 통일정책실장이 선임됐다. 신설되는 경제안보비서관은 인수위 경제2분과 인수위원을 맡고 있는 왕 전 교수가 맡는다.

국가안보실 2차장실 산하 3개 비서관도 발표됐다. 국방비서관에 임기훈 국방부 국방정책실 정책기획차장, 사이버안보비서관에 윤오준 국가정보원 사이버안보부서 단장이 임명됐다.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은 권영호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부사령관 대행이 맡는다.

사회수석실은 각 분야 전문성을 겸비한 현직 관료 중심으로 채워졌다. 보건복지비서관에 박민수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고용노동비서관에 김민석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장이 임명됐다. 교육비서관에 권성연 한국교원대 사무국장, 기후환경비서관에 이병화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이 지명됐다.

시민사회수석실의 경우 국민통합비서관과 시민소통비서관은 각각 최철규 전 여가부 장관 정책보좌관, 임헌조 범시민단체연합 상임공동대표가 맡는다. 종교다문화비서관에 김성회 자유일보 논설위원, 디지털소통비서관에 이상협 네이버 대외협력 이사 대우가 임명됐다.

이와 더불어 홍보수석실의 국정홍보비서관은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맡는다. 국민소통관장에는 김영태 전 쿠팡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을 임명했다.

인사기획관실의 인사기획관은 복두규 전 대검찰청 사무국장이 지명됐다. 인사제도비서관과 인사비서관에는 각각 이인호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전 대전지방검찰청 검사 출신인 이원모 변호사가 선임됐다. 이 변호사는 인수위에서 새 정부 인사 검증을 담당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