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대사 접견한 尹당선인 "신산업·첨단기술·공급망 협력 발전"

[the300]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오른쪽)이 6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사무실에서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인도대사를 만나 이야기 나누고 있다./사진제공=인수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6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사무실에서 스리프리야 랑가나탄 주한인도대사를 만나 "첨단 과학기술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인도와 시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도록 양국이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토대로 신산업·첨단기술·공급망과 관련한 협력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대표하는 인도와의 국가적 협력은 물론 국민적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윤 당선인은 "내년 수교 50주년을 앞둔 양국이 역사적 유대와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당선 축전에 대한 감사의 뜻도 전했다.

북한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윤 당선인은 "거듭되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새 정부는 북한과 대화의 문은 열어두되,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인도가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이끄는데 긴밀히 공조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 국가인 한국과 인도의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강조하며 "한국이 쿼드 워킹그룹에 깊은 관계 협력을 맺을 수 있도록 인도 정부가 적극적인 지지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랑가나탄 대사는 윤 당선인의 모든 제안에 적극 공감하며 "주한대사로서 양국 간 협력 증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