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소주성 프레임' 동의 안해…소득은 어디서 나오나"

[the300]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2일 문재인 정부 초기 간판 정책으로 꼽히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선 그 프레임은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추 후보자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이날 "(소득주도성장은) 가계소득을 늘리고 필수 생계비를 줄이고 사회 안전망을 확충한다는 것"이라며 "가계 가처분 소득을 늘려 내수를 활성화한다는 기조가 틀린 것인가"이라고 질의했다.

추 후보자는 "취약계층 지원을 확대하고 사회 안전망을 확충하는 것은 과거 정부도 다 했고 새 정부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소득을 높여서 성장을 주도하겠다는 얘기인데 소득은 어디에서 나오나"라며 "상징적인 정책으로 최저임금 인상이 추진되니 거기에 대해 많은 비판 지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