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당선인 "北, 도발로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다…엄중 경고"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2.3.25/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전날 모라토리엄(핵실험·ICBM 발사 유예)을 깨고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을 쏜 북한을 겨냥해 "도발로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경고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 메시지를 내고 "서해수호의 날을 하루 앞둔 시점인 어제, 북한이 올해 들어 12번째 도발을 해왔다. 북한에 엄중하게 경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당선인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으로 55인의 용사들이 전사했다"며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는 이들의 고귀한 희생에 큰 빚을 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는 55개의 '불멸의 빛'이 대전현충원의 밤 하늘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 진정한 '불멸의 빛'은 우리의 기억으로 완성된다"며 "목숨으로 국가를 지키고 헌신했던 분들을 우리가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더욱 굳건한 안보태세를 갖춰 자유와 평화를 지켜나갈 것"이라며 "한 분, 한 분의 용사들을 잊지 않겠다. 국가가 힘이 되겠다.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또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