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당선인 측, 文대통령과 회동 여부에 "순리대로 해결되길"

[the300]尹 당선인, 오후에 베트남 국가주석과 통화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에서 열린 간사단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3.22/뉴스1

인사 문제와 청와대 이전 갈등 등으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의 회동 여부가 안갯속에 빠진 가운데 당선인 측이 만남 가능성을 열어놨다.

윤 당선인은 각종 보고를 받고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는 등 5월10일 취임을 위한 정권 인수 업무에 집중한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23일 서울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당선인과 문 대통령의 만남 가능성에 "권력 이양하는 과정에서 전임 대통령 즉 현재 대통령과 당선인의 만남이 없었던 적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당선인의 일관된 입장을 전해드리는 게 답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당선인은 '국민을 위한 결실을 낼 수 있다면 여야를 떠나 누구든지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저는 순리대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정치한 지 2년도 안 됐는데 무엇이 안 될 가능성을 두고 임해본 적은 거의 없다. 모두 비슷한 마음일 것"이라고 했다.

회동을 위한 전제조건에도 선을 그었다. 김 대변인은 "(한은 총재 인선 등이) 만남에 앞선 전제조건처럼 거론된 보도도 봤습니다만 인선 관련 당선인 입장은 그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저희는 한은 총재의 경우 다른 부분까지 말씀드릴 계기가 있을 텐데 특정 인사를 추천한 적이 없다. 그리고 청와대 회동과 연계되는 인사 관련 사항은 말씀드릴 만한 단계에 이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건은 국민이 바라시는 것"이라며 "내우외환이라 표현될 정도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치솟는 물가에 고통받는 국민 마음을 헤아리는 게 관건"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 기획조정 분과 간사, 인수위원 2명 등 5명의 인사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2022.3.13/뉴스1

당선인이 24일 퇴원해 대구로 향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취임 전에 만날 가능성도 있다. 당선인측 관계자는 "지금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얼마나 회복됐는지 잘 모르겠지만 안정되는 대로 건강을 회복하신다면 자연스러운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이 임기가 시작되는 5월10일부터 당분간 통의동에서 집무할 경우 청와대 지하벙커(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를 사용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청와대 개방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벙커든 (용산에 있는) 합참 벙커든 당선인이 선택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용산 국방부 청사로 갈 때는 청사 내 벙커를 이용하게 될 것이어서 안보 공백이 없을 것이라 말씀드렸다. 선택지가 어디 있을지는 상황 진전 봐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베트남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한다. 김 대변인은 "베트남은 우리나라와 함께 코로나, 글로벌 공급망 교란에도 신뢰관계를 지속해온 우방"이라며 "올해 수교 30주년인데 양국관계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돼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아세안 동반자 관계에서도 베트남의 위치가 중요하다"며 "아세안과 대화에서 조정국의 역할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역시 수교 30주년을 맞은 중국 정상과 통화 일정에는 "중국 시진핑 주석과 통화 여부는 중국은 그동안 관례적으로 당선인 신분과 통화하지 않았다"며 "통화는 보통 당선인이 대통령 신분이 됐을 때 이른 시일 안에 하는 것으로 해왔던 게 중국 관행"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 여부에는 "제가 언급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아울러 윤 당선인은 조만간 지역 일정을 진행한다. 김 대변인은 "당선인은 국민이 어느 지역에 사느냐에 따라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그래서 지역발전의 의지를 국정과제에 빠짐없이 담겠다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당선인이 어느 지역을 방문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