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선인, 경제단체 만나 "저와 언제든 직접 통화하실 수 있게"

[the300] 文 정부 겨냥 "모래주머니 달고 메달 따오라 한 것"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1일 서울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경제 6단체장과의 오찬 회동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21/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1일 경제 6단체장을 만난 자리에서 "소득자산 격차 등 양극화 심화와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고착화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은 국가의 역동적 혁신성장을 통한 경제 재도약"이라고 말했다.

현재 기업의 모습을 '모래주머니 달고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에 비유하는 등 문재인 정부의 기업정책을 간접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저와 언제든 직접 통화하실 수 있게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이 경제단체장들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2시간30분 동안 도시락 오찬을 나눴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양극화가 과거에 크게 부각되지 않은 것은 능력을 갖추면 잘 살 수 있다는 사회적 이동성이 원활했기 때문이었으나 지금은 부모의 지위와 신분이 세습되는 사회로 이 구조를 탈피하기 위해선 국가 전체의 역동적이고 도약적인 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통해 공정의 기반위에서 열심히 노력하고 능력을 갖추면 잘 살 수 있다는 상식의 회복, 공동체에 대한 소속감 복원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1일 서울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경제 6단체장과의 오찬 회동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3.21/뉴스1
특히 강력한 규제 완화 등 친기업 정책을 시사했다. 윤 당선인은 "그간 대기업은 대기업대로, 중소기업은 중소기업대로 기업하기 힘드셨겠다는 생각이 안들 수 없다"며 "(기업이) 해외에 도전하는 것은 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선수나 다름 없다. 운동복도 신발도 좋은 것 신겨보내야 하는데 모래주머니 달고 메달 따오라 한 것이나 다름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는 여러분들이 힘들어 했던 부분들을 상식에 맞춰 바꾸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재인 정부를 에둘러 비판하면서 차별화된 기업 정책을 시사했다.

또 윤 당선인은 "요즘 전쟁이란 총이 아닌 반도체가 하는 것이라 말이 있다"며 "정부가 해야 할 일도 기업과 경제활동의 방해요소를 제거하는 데에 있다. 쉬운 일을 엉뚱하게 하는 정부가 안 되겠다. 혹시 잘못하면 여기 계신 여러분들이 가차없이 이야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윤 당선인은 "지속가능한 성장은 경제적 자유와 평등의 조화를 이루는 데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차근차근 비상식적인 부분들을 정상화해 나가겠다. 저와 언제든 직접 통화하실 수 있게 하겠다. 기탄없이 의견을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윤 당선인이) 기업인들과 핫라인을 구축해 나갈 것임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