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尹 당선인-경제단체 첫 회동 의제는...'반도체·노동개혁'

[the300]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측 제공) 2022.3.16/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1일 경제 6단체와 첫 회동을 갖는 가운데 주요 의제는 반도체와 노동개혁인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입수한 재계의 건의서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서는 반도체 중심의 '국가전략산업 육성 지원', 주52시간제 유연화와 최저임금제 개선을 포함한 '노동개혁'을 핵심 주제로 의견을 교류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건의서는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등 재계가 전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인수위)에 제출한 문건이다.

이날 윤 당선인은 회동에서 새 정부의 산업 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재계의 애로 사항을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 경제 분과 인수위원 등이 배석할 가능성도 있다.

특히 인수위가 반도체에 정통한 인사들로 채워진 만큼 경제단체들은 반도체 관련 의제를 사전에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경제 2분과 간사인 이창양 KAIST 교수는 사외이사 자격으로 SK하이닉스의 중국 우시 공장 증설 등 주요 투자 결정에 관여했고 위원인 유웅환 SK텔레콤 고문은 세계 최고 반도체 업체인 인텔 출신이다.

윤 당선인은 지난 2월 대선후보 시절 최태원 회장이 회장직을 겸한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특별 강연에서 "메모리·시스템 반도체 산업 성장을 위한 제도적 여건 조성과 전력 공급 지원 등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반도체를 필두로 '컨틴전시 플랜 및 조직 마련 방안'도 건의서에 포함됐다. 미국은 러시아에 반도체를 수출하는 기업에 대한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영향권에 포함된 상태다.

아울러 윤 당선인의 핵심 노동공약이 '노동시간 유연화'인 만큼 주52시간제도 테이블에 오른다. 이와 맞물려 최저임금제 개선도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윤 당선인은 지난해 11월 대선후보 시절 "청년들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렵다고 한다. 중소기업을 경영하는 분들은 청년들을 구인하기 어렵다고 해 일자리 미스매치가 많이 발생하는 것 같다"며 "최저 시급제나 주52시간제도 중소기업 운영에 비현실적이란 말씀을 들었다"고 말했다.

전반적으로는 경제단체들과 상견례 성격인 만큼 윤 당선인은 친기업 행보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경제성장 의지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