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선인 "1조? 예비비 496억 신청"…용산 이전 비용 얼마나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0/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이전 비용을 496억원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장관이 관리하는 예비비 명목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청와대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비용 계산이 제대로 된 것인지 따지겠다고 나섰다.

윤 당선인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집무실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로 옮기는데 필요한 비용으로 예비비 496억원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尹 당선인 "1조? 근거 없다…496억 예비비 신청"


윤 당선인은 이전 비용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1조원이니 5000억원 (추측이) 나오는데 그건 근거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기재부로부터 받은 자료 등을 근거로 우선 국방부를 구내 합참 건물로 이전하는데 이사 비용과 리모델링 명목으로 118억3500만원이 든다고 밝혔다.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등이 옮겨오기 위해 기존 국방부 청사를 비우는 작업이다. 합참 건물에는 한미연합사가 경기도 평택으로 떠나면서 여유 공간이 있다는 게 윤 당선인 측 설명이다.

대통령실이 이전하는데는 약 352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비서실을 이전하는 데 집기가 와야 하고 새로운 집기 컴퓨터나 건물 리모델링이 필요하다"며 "방탄창 설치 등으로 252억원으로 기재부에서 (추산 자료를) 보내왔고 경호처 이사비용이 99억9700만원이다"고 설명했다.

용산 이전에 따른 대통령 관저 이동에도 리모델링 비용이 필요하다. 한남동의 육군참모총장 공관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윤 당선인은 "한남동 공관을 쓰기로 했는데 공관 리모델링 하는 데 25억원"이라며 "그래서 496억원 예비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오른쪽)가 보이고 있다. 2022.03.20.


尹측, 오늘 예비비 공식 요청…4월말까지 '리모델링-대통령실 이전' 완료 계획


예비비는 말 그대로 예측할 수 없는 예산 외의 지출 등을 충당하기 위해 마련해놓은 돈이다. 기재부 장관에게 신청해야 하며 기재부 장관은 국무회의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지출이 끝나고 사후적으로는 국회의 승인도 받는다.

윤 당선인은 "예비비 문제는 기재부와 협의해서 법적 범위 내에서 한 것"이라며 "예비비 문제나 이전 문제는 이 정부와 인수인계 업무 중 하나라고 보고 협조를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이전을 담당한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늘 예비비 예산을 공식 요청하고 다음 국무회의 때 의결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예산 문제가 해결되면 이달 말까지 국방부가 합참 건물로 이사가는 것에 협조를 받겠다고 했다. 이어 국방부 청사의 리모델링을 거쳐 4월 말까지 대통령실이 옮겨간다는 계획이다. 5월초에 업무 준비 기간을 가진 뒤 5월10일 대통령 취임식과 함께 용산 새 집무실에서 업무를 시작하겠다는 목표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3.20/뉴스1


민주당, 강한 반발…윤호중 "용산 이전 문제점에 적극 대응"


그러나 진통도 예상된다. 임기말 공기업 인사 문제 등을 놓고 윤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의 회동이 불발된 상태에서 현 정권의 순조로운 협조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당장 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은 즉시 국방위와 운영위를 소집해 용산 집무실 이전의 문제점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예비비 승인은 기재부가 할 일이기때문에 기재위를 따로 열어서 문제제기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전 비용이 적게 추산됐다고 주장한다. 윤 비대위원장은 "윤 당선인이 얘기하는 이전 비용이라는 것은 사무실 책상과 컴퓨터 옮기는 정도의 비용을 얘기하는 것"이라며 "국방부가 가진 첨단 안보 장비들, 청와대가 가진 첨단 장비들,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가 가진 국방 뿐 아니라 전국에 걸친 재난 상황에 대한 통제 센터라든가 이런 부분의 이전 비용이 무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육군 대장 출신인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국방부, 합참 이외는 전부 공원화한다면 10개 부대 이상이 모두 이전해야 한다"며 "한남동에 공관 설치하고 용산 집무실로 하면 경비 병력도 다시 와야 하는데 부대 위치를 정하고 건물 짓고 그러면 천문학적 숫자가 들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