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올림픽 편파판정' 논란에 "납득 어렵다"

[the300]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종목에서 제기된 편파판정 논란에 "국민들 눈높이나 국제사회의 보편적 상식을 가진 분들이 봤을 때 납득하기 어렵다는 데 동의한다"고 8일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정부가 한 스포츠 경기 과정까지 문제 제기하는 것은 조심스럽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이 "좀 더 강력하게 정부가 목소리를 내야 한다. 저 자세로 중국을 대하기 때문에 횡포를 부리는 것"이라고 하자 김 총리는 "참 조심스럽다"면서도 비판 목소리를 냈다.

김 총리는 "그래도 올림픽 정신과 정치는 사이는 좀 구분해서 대하자는 게 저희 일관된 입장"이라면서도 "그런 부분에 대해 국민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공정하지 못함, 이것이 스포츠정신 자체를 오염시키는 게 있다면 다른 어떤 방식을 통해서든 의견을 피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대표팀의 황대현 선수는 전날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의문의 실격을 당하면서 국민적 분노가 높았다. 2조에 출전했던 이준서 선수도 2위로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됐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황대현 선수.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