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건희 출입국 내역 공개…"사기극 설계자 안민석"

[the300]

국민의힘이 26일 공개한 김건희씨의 과거 출입국 내역.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과거 출입국 내역을 공개하면서 소위 '출입국 기록 삭제' 논란을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김씨의 개명 전 이름인 '김명신'으로 발급받은 '출입국에 관한 사실증명'을 26일 공개했다. 해당 문건에는 논란의 체코여행을 간 시기인 2004년 7월8일(출국)부터 7월18일(입국)까지 기록을 비롯해 24건의 출입국 내역이 담겼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김건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여성혐오적 거짓 의혹 제기에도 떳떳하기 때문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아 왔다. 법무부 장관까지 나서 거짓 의혹 확산에 나서는 것을 보고 사실을 확인한다"며 "김건희 대표의 체코 여행 시기인 2004년 7월8일부터 7월18일까지의 출국 기록뿐만 아니라 모두 사라졌다는 '2009년 이전의 출입국 기록'까지 모두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여권이 '묻지마식 의혹 제기'를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최순실 은닉재산 300조 원의 허위사실 유포자이자 인터폴에 적색 수배된 윤지오의 거짓말 사기극 설계자인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지난주 MBC의 불법 녹취 방송에 대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건희씨가 스스로 체코 여행을 인정했지만 출입국 기록이 없다'는 거짓 의혹을 제기했다"며 "여기에 '거짓 폭로'라면 또 빠질 수 없는 조국 교수와 김의겸 의원까지 가세해 '출입국 기록 삭제' 의혹으로 해당 논란을 키웠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회에 출석해 관련 사실을 밝히겠다며 냄새를 풍겼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팬클럽 '건희 사랑'(희사모)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튜디오에서 찍힌 최근 사진과 함께 공개 등장도 임박했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2022.1.23/뉴스1

이어 "김건희 대표의 체코 여행 시기는 2004년 7월로 김건희 대표의 개명 전 이름인 '김명신'으로 조회해야 한다"며 "스스로 정치인, 법률가, 그리고 언론인임을 자처해 왔던 안민석, 박범계, 조국, 김의겸 같은 분들이 이런 기본적인 사실도 확인하지 않고 거짓 폭로를 해왔다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 전산기록을 조작했을 것이라는 황당한 발상은 어디에서 나오는가.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등 위법을 일삼은 것은 여권 인사들 아니었는지 묻고 싶다"며 "국가전산을 조작했느니 무속 신앙에 빠져 있느니 아무리 억지를 부려도 결국 진실은 드러나게 돼 있다. 이재명 후보 말씀대로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26/뉴스1
한편 이와 관련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는 사생활 문제가 아니고 기업과 검찰 간부 간 커넥션으로 얽혀 공적사안으로 판단된다"며 "김씨 본인도 체코여행을 (통화 녹취에서) 인정했으니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씨는 통화 녹취에서 과거 양재택 전 검사와 여행은 일행이 함께 한 패키지 여행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동부지법으로부터 법무부에 이 체코여행과 관련된 출입국 내역에 대한 사실조회 신청이 있었다. 이름은 김건희와 옛날 이름 명신으로 신청됐다"며 "저는 납득은 안 되지만 우리 직원이 김건희로 검색했고, 김명신이 아닌 명신 이름으로만 검색을 해서 검색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그러나 체코여행 출입국 기록은 지금도 삭제되지 않고 법무부에 남아있다. 양재택은 이름은 정확히 사실조회 신청됐으나 주민번호가 완전히 다른 형태로 신청됐고 그래서 담당자가 검색 결과에 해당 여행 정보가 없다고 얘기했다"며 "이것이 사실에 조금도 가감 없는 내용이다. 이 의혹의 실체적 진실은 분명히 존재하나 법무부 장관이 여기서 그것을 확인해드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