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등판 임박설 '솔솔'…윤석열 측 "여러 아이디어 논의 중"

[the300]

(서울=뉴스1)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팬클럽 '건희 사랑'(희사모)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튜디오에서 찍힌 최근 사진과 함께 공개 등장도 임박했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2022.1.23/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공식 활동이 임박했단 관측이 나온다. 대선 후보 배우자가 선거 운동 기간에 모습을 보이지 않은 전례가 없었다는 점에서 김씨 등판 임박설에 힘이 실린다. 윤 후보 측은 김씨의 활동 시점과 내용을 두고 여러 아이디어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확정된 바 없어" 말 아끼는 선대본부



국민의힘 선대본부의 공식 입장은 '김씨의 등판 시점에 대해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24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후보 배우자 활동을 선대본부에서 논의한 바는 없다. 아마 김씨 팬클럽 등을 중심으로 와전된 이야기가 퍼진 것 같다"며 "공식 활동이 임박했다고 보긴 어렵다. 아직 검토도 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을 봐야한다"며 "사담인 통화 녹취록과 관련한 공격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상황을 좀 지켜보다가 최종 입장 정리를 해서 국민께 이해를 구하고 공개 행보를 해도 괜찮은 때가 되면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또 이 수석대변인은 전날(23일) 자신이 '통화 녹취록에 대한 김씨의 직접 사과를 검토한 바가 있다'고 발언한 것은 "김씨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사과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논의가 있었다는 말이고, 김씨가 직접 나와서 기자회견 형태로 사과하는 걸 검토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선대본부 내부에서는 선거가 끝날 때까지 김씨가 아예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순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설 연휴가 지나면 사실상 선거가 한 달여밖에 남지 않게 되는 만큼 조만간 김씨의 활동 방향성이 정리 될 전망이다.

한 선대본부 관계자는 "선거가 끝날 때까지 김씨가 공식 석상에 안 나올 수는 없지 않겠나. 인사는 드려야 한다"며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매듭을 지을 필요가 있다. 사과를 어떤 식으로 드리면서 활동을 할 것인지, 그런 부분에 대한 숙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뒤에선 분주한 분위기도…"윤 후보와 함께하는 그림은 아닐 것"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인 김건희 씨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허위 학·경력 의혹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2021.12.26/뉴스1
선대본부 차원에서의 공식 논의는 아니지만 윤 후보 측 일각에서는 김씨의 등장 시점과 구체적인 활동 내용에 대해 여러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있다고 한다.

김씨는 윤 후보와 함께 일정을 수행하지 않고 별도의 행보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 한 윤 후보 측 인사는 "후보가 늘 말해왔던 게 배우자와 함께 정치적 행보, 선거 운동 행보를 하지는 않겠다는 것이었다"며 "일각에서 얘기되는 후보와 함께 김씨가 자원봉사를 한다거나 그런 그림은 아닐 것이다. 움직여도 김씨 혼자 움직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 등판에는 김씨의 건강 상태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 측 인사는 "김씨가 자신의 통화 녹취록이 유출된 이후 며칠 동안 밥을 못 먹고 집에만 누워있을 정도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공개 행보라는 게 사실 에너지가 굉장히 많이 필요한 일인데, 현재는 기력이 워낙 쇠한 상태라서 지금 당장 움직일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