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우리 어머니도 '접근금지' 신청"…'스토킹 피해' 청년 공감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지웰홈스에서 국민반상회를 진행했다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스토킹 피해로 신변보호를 받고 있다는 1인 가구 청년에게 "우리 어머니도 접근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적 있다"며 가족사를 꺼냈다.

이 후보는 22일 서울 성동구에서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청년 1인 가구와 '나 혼자 산다. 1인 가구 다 모여라' 주제로 국민반상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 참여한 한 20대 여성은 스토킹 피해로 신변보호를 받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 후보는 "제도라고 하는 것이 가해자쪽, 피해자쪽, 제3자 입장이 다 고려돼야 한다"며 "우리 어머니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적이 있다"며 "더 얘기하기 그런 부분"이라며 조심스러워했다.

그러면서 "(접근금지 신청이) 두 번밖에 안되고 연장도 얼마 안되는데 자꾸 찾아와 괴롭히고 집에 와서 불지른다고 하니까 불안해 하셨다"며 "저도 같은 자식 입장에서 방법이 없던데 당사자들이 많이 힘들고 불안하고 초조 그 자체"라고 공감했다.

이 후보는 "(1인가구 정책에서) 안전이 정말 중요한 것 같다"며 "인간의 1차적 욕구가 안전 욕구다. 요즘 안전에 관한 정책이나 시설, 시스템 잘 갖춰지긴 했지만 그래도 부족한 거 같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 후보의 이른바 욕설 파일의 배경의 된 이 후보의 가족사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욕설 파일을 설명하며 형 재선씨가 어머니를 찾아와 협박해서 어머니가 접근금지를 신청한 적이 있으며 그 문제로 형과 전화로 다투다 욕설 파일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녹취록의 욕설 또한 자신이 한 말이 아닌 형이 어머니에게 한 것을 인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