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장 "文, 순방성과 위해 'K9'계약 무리하지 말라고 했다 "

[the300](종합)현재 협상 진행중..."많은 합의 있어...멀지않은 시간내에 계약 기대"

[카이로=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이 20일 이집트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2022.01.20.

문재인 대통령의 이집트 방문 중에 계약 체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였던 'K9자주포' 수출이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우리나라와 이집트 간 협상은 계속 진행 중으로, 최종 계약 타결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순방 동행 기자들과 만나 "아직도 협상이 진행중이다"며 "(최종 타결까진) 추가적인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또 "지난 1년 간 논의했던 것보다 어제 저녁에 논의했던 게 훨씬 더 급속하게 합의에 이르는 부분들이 많이 있었다"며 "그리 멀지 않은 시간내에 계약이 이뤄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 정상 간 확대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자주포 협력 사업은 이집트 전력 증강 크게 기여하고 기술이전과 현지 생산능력을 통한 양국간 '윈윈' 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강 청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지침도 소개했다. 그는 "정상 오찬때 두 정상이 저와 이집트쪽 협상자를 불러 각각 지침을 주셨다"며 "그때 문 대통령의 지침은 순방 기간 중에 성과를 내려고 무리하게 협상에 임하지 말고 건전하게 협상에 임하라는 것이었다. 건전하게 협상을 해서 양국 간 관계를 건전하게 유지하는 게 더 중요하니 차분하게 협상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문승욱(오른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21.12.23.

강 청장은 또 "어제 방사청과 한화디펜스쪽 사람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집트 측 협상 대상자가 같이 모여 늦은 시간까지 협상을 진행했다"며 "현재도 협상이 진행 중이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무리하지 말라고 했지만, 사실 이번 순방 기간 서명식에 대한 기대를 가졌다"면서도 "무리하는 것보다 대통령 말씀대로 건전하게 협상해서 윈윈할 수 있는 건강한 관계 맺는 게 중요하다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강 청장은 이밖에 "협상에 임하는 사람에게 특별한 시간과 제약이 있거나 성과를 내라고 독촉하면 자칫 불리한 조건을 받아들이거나, 감당하기 힘든 내용을 수용할 수 있는 엄청난 실수를 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그런 부분에 대해서 다 풀어주셨다. 순수하고 차분하게 장기적 관점으로 협상하라는 지침을 주신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입장에선 현재 논의하고자 하는 것과 관련해 오늘 아침 이집트쪽에 나름대로 다양한 옵션을 제시했다"며 "이집트 측에서 아마 판단하는데 시간이 좀 필요한 것 같다. 아직 이집트 쪽에서 답이 오지 않았는데 답이 오더라도 추가 옵션에 대한 대응도 해야 해서 추가적으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현재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