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王)자 소동 겪었던 尹, 무속인 논란 하루만에 "조직 해산"

[the300](종합)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사회복지사협회를 방문하기 전 같은 건물에 있는 (사)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무속인 개입 논란을 촉발한 선거대책본부(선대본부) 산하 전국네트워크위원회를 해산했다. 의혹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신속 간결한 조치를 내놨다는 평가다.

권영세 선대본부 본부장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소위 네트워크본부(위원회)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권영세 "앞으로도 오해 줄 수 있는 부분, 계속 제거"


권 본부장은 "네트워크본부는 후보 정치 입문부터 함께한 조직이다. 해산 조치는 당연히 후보 결단"이라며 "이유는 잘 아시다시피 후보와 관련한 불필요한 오해 확산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이런 악의적인 오해, 소문 관련해 후보에게 계속해서 피해를 줄 수 있는, 오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을 계속 제거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세계일보는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윤 후보의 선대본부 내 조직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인재 영입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권 본부장은 전씨가 선대본부에 미치는 영향력이 없었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권 본부장은 "정치권에서는 실체가 뭐냐와 어떻게 알려지고 있냐가 괴리가 큰 경우가 있다"며 "실체가 없음에도 근거 없이 떠다니는 소문에 의해 선대본부 활동에 제약을 받을 수 있는 만큼 극단적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원희룡 정책본부장. 2022.1.17/뉴스1



이재명 겨냥 "아수라, 조폭이 시정 휘두르면서 살인 범죄"


조폭 연루 의혹을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겨냥했다. 권 본부장은 "어제 이 후보가 영화를 좋아한다고 했는데 저도 영화를 좋아한다. 조폭 나오는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런 영화를 보면 조폭들이 나라 정책을 좌지우지하는 영화가 있다"며 "(영화) '아수라'의 경우 조폭들이 전면적으로 (개입해) 안남시(영화 속 무대), 성남시랑 이름이 비슷한데 시정을 제멋대로 휘두르는 과정에서 살인 범죄를 서슴지 않는 영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21세기 우리 대한민국은 반도체, 자동차 강국으로 세계 경제 10위권에 들어가는 나라"라며 "그런 나라에서 조폭이 국정에 개입하거나 청와대에 드나드는 나라가 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지지율 상승 국면서 '악재 조기 차단' 필수 판단


이같은 조치는 무속 의혹이 번지는 것을 빨리 막아야 한다는 판단에서 나왔다. 지난해 '천공스님'이 윤 후보의 멘토라는 논란에서부터 경선 TV토론에서 손바닥 '왕'(王)자 소동까지 윤 후보를 둘러싼 미신과 무속 의혹이 계속됐는데 또 한번 비슷한 구설에 휘말리면 타격이 상당할 수 있어서다.

특히 최근 지지율 상승(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국면에서 부인 김건희씨 통화 녹취 방송에 건진법사 논란까지 겹치면 적잖은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윤 후보는 전날 기자들에게 "일정 메시지를 막 (건진법사가 조정한다는) 이런 기사를 제가 봤는데 참 황당한 이야기"라며 "저는 무속인을 만난 적이 없다. 세계일보에 언급된 분은 우리 당 관계자가 '이분이 많이 응원한다'고 해서 인사한 적은 있습니다만 선거에는 원래 다양한 분들이 오지 않느나"고 의혹을 일축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어떤 일이 터졌을 때 사과도 인정도 조치도 빨리 해야 하는데 수습이 빨랐다는 측면에서는 잘 한 것"이라며 "(MBC 통화 녹취 방송에서) 김건희씨가 자신이 영적인 사람이라고 하고 도사 얘기도 하고 그랬기 때문에 무속 논란 등에 휩싸이는 것은 경계를 많이 해야 한다"고 밝혔다.

16일 MBC '스트레이트' 보도 등으로 공개된 김씨의 통화녹취에 따르면 김씨는 유튜브 채널 직원과 통화에서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며 "그런 시간(나이트클럽 등을 갈 시간)에 난 차라리 책 읽고 차라리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를 하는 걸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영등포구 사회복지사협회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당내서 "'무속 논란' 네트워크위원회? 무슨 일 하는지 몰라" 반응


전씨가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는 네트워크위원회 자체가 역할이 모호하다는 점도 신속한 해산 조치의 배경이다. 윤 후보의 정치입문 초기부터 일해온 한 인사는 "네트워크위원회가 무슨 일을 하는지 위원장(오을섭)이 누군지 등을 전혀 모른다"며 "애매한 조직 때문에 후보가 악영향을 받을 판인데 바로 정리하는 게 옳은 판단"이라고 밝혔다.

조직본부 실무를 맡아왔던 국민의힘 관계자도 "네트워크위원회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지 못한다"며 "보통 사람을 모아올 수 있다고 하면 군인 출신인지, 예술 혹은 체육활동 영역인지 등 그 특성에 맞춰서 위원회 이름을 지어주는데 네트워크라는 특성이 드러나지 명칭이 붙은 것을 보면 그런 특정 분야조차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다만 당 안팎에서는 네트워크위원회가 선대본부 사무실들이 있는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 자리는 있었기 때문에 자리 배치를 해줄 정도의 권한 있는 인사와 친분은 갖춘 것으로 추정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