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두바이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전 "국제사회 지지 당부"

[the300][중동 순방]UAE 두바이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알 와슬 플라자에서 열린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01.17.

아랍에미리트연합(UAE)를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장에서 열린 '한국의 날' 행사에 참석해 2030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정숙 여사와 함께 두바이 엑스포장에서 열린 한국의 날 행사에 참석한 후 한국관을 직접 방문해 부산엑스포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했다. 한국의 날은 참가국별로 열리는 국가의 날 행사다.

이날 오후 4시부터 3시간 동안 열린 한국의 날 행사는 양국 국가 연주, 양국 대표 공식 연설, 문화공연, 문 대통령·UAE 총리 양자 회담, 한국관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날 행사 공식 연설을 통해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주제로 하는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당부했다.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UAE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UAE관 관람을 마친 뒤 버기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22.01.17.
이어진 문화공연에선 한국의 어린이 민속무용·합창단인 리틀엔젤스 예술단이 참여해 화관무, 부채춤 등을 선보였다. 태권도시범단인 K타이거즈는 케이팝(K-pop)을 통해 역동적인 태권도와 스트릿 댄스를 결합한 무대를 연출했다.

'한국의 날' 행사에 문 대통령을 공식 초청한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의 양자 회담도 개최됐다.

문 대통령은 UAE 건국 50주년과 두바이 엑스포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면서, 엑스포를 비롯해 기후·환경, 국방·방산, 보건·의료, 수소, 건설·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한국 정부는 지난해 10월 그간 유치해 온 2023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대신 33차 총회(COP33)를 유치하기로 하고, UAE의 COP28 유치를 지지하기로 한 바 있다. COP28 유치전에서 한국의 지지를 얻어낸 UAE는 한국의 2030 부산 엑스포 개최 추진 노력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두바이=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엑스포 알 와슬 플라자에서 열린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서 문화공연을 관람한 뒤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2.01.17.
문 대통령은 양자회담 뒤 UAE 대표단 등과 함께 한국관도 방문했다. 총 471억 예산을 투입해 개관한 한국관은 192개 참가국 중 UAE·사우디·일본·이탈리아에 이어 5번째 큰 규모(4651.41㎡)로 조성됐다. 한국관에는 지금까지 5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두바이 엑스포 대표 인기관으로 꼽히고 있다.

'스마트 코리아, 한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Smart Korea, Moving the World to You)을 주제로 열린 한국관은 외관에 LED 조명이 달린 1597개 스핀큐브를 설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이미지로 한국의 역동성을 표현했다.

미래의 한국을 체험하도록 한 증강현실 콘텐츠, 한국의 문화를 세로 몰입형 스크린을 통해 보여주는 버티컬 시네마 등도 한국관의 대표 콘텐츠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한국관에서 '모두가 연결되는 거대한 움직임'(Massive Vibe)을 주제로 한 상설공연팀의 무대를 일반 관람객들과 함께 관람했다. 공연은 '별주부전'을 활용해 한국의 흥과 멋, 풍류를 역동적이고 독창적으로 구성해 전 세계가 하나가 된다는 의미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