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심사 국민참여단 100명 선정…"국민 눈높이 맞는 심사"

[the300]



전종호 국가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 사무국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 기자실에서 '보훈심사 국민참여단 선정'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가 국가유공자 등록심의에 참여하는 '보훈심사 국민참여단'으로 사회 각 분야 국민 100명을 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보훈심사 국민참여단은 국가유공자 등록심의 과정에 직접 참여해 보훈심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게 된다.

보훈심사 국민참여단은 지난달 9일 시행된 개정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국가유공자법)에 '보훈심사 국민참여제도' 규정이 생기면서 신설됐다.

보훈처는 개정 국가유공자법 시행 이후 지난달 29일까지 만 19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국민참여단을 모집했으며 경쟁률은 4.5대1(449명 지원)이었다. 13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국민참여단 선정위원회'이 직업·연령·성별·거주지 등을 고려해 단원을 뽑았다.

국민참여단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자는 24명, 29세 이상 청년은 19명이다. 여성은 40명 위촉됐다.

보훈처는 "이번 보훈심사 국민참여제도 시행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보훈심사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국민이 신뢰하는 보훈심사가 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과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든든한 보훈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