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사찰 주장 지나치다…전기통신사업법 근거"

[the300]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한 의원들에게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2.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30일 공수처가 정치인과 언론인 등의 통신자료를 무차별적으로 조회한 것과 관련해 "(사찰 주장은) 지나친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현안 질의에 출석해 "사찰 주장을 정치공세로 보느냐"는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김 처장은 "정치와 관련된 것은 말할 입장은 아니다"면서도 "사찰은 지나친 말씀"이라고 강조했다.

소 의원이 "야당 의원 등 표적을 정해놓고 이분들을 확인(통신자료 조회)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 처장은 "아니다. 그것이 본질"이라고 했다.

소 의원이 거듭 "(통신조회가) 공수처 직무범위에서 벗어난 것인가"라고 묻자 "저희는 전기통신사업법에 근거했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