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모든 상황 공유·직접 소통 강화…일체 돼 간다"

[the300]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와 이준석 당대표가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21.12.3/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 만찬 회동에서 대선과 관련한 중요사항에 대해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두 사람은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임승호 대변인은 3일 밤 9시40분쯤 윤 후보와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의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김 부대변인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임 대변인은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 했다"며 "이 외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 후보자, 당대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