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역 균형발전 핵심은 '농촌 기본소득' 도입"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전남 해남군 오시아노 캠핑장에서 30대 직장인들과 '명심캠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은 농촌기본소득 도입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소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 후보가 26일 오후 전남 무안에 위치한 전남도당 사무실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간담회에서 이 후보가 '농촌 주민이 구매력을 갖춰야 한다'는 전남도당 주요 관계자 의견에 공감하면서 "전남에 농민이 많다보니 농촌기본소득을 구체화 시킬 필요가 있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또 이 자리에서 과거 경기도지사 시절 수도권 규제와 군사규제, 환경규제 등 3중 규제를 적용 받아 발전이 상대적으로 더디던 경기북부에 예산을 우선 배정하고, 여러 신규사업에 경기북부를 우선 고려한 행정 경험을 언급하며 "전남도 국가적 차원의 지역균형발전 관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난 21일 충북을 방문해 '농촌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후보는 "농민은 아니고 사진작가도 (지역에)올 수 있고 글 쓰는 작가, 음악가들도 올 수 있게 만들어 주려면 방법은 농촌 기본소득"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