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심상정 단일화" 반대 52.6% vs 찬성 27.3%

[the300][머니투데이-한국갤럽 정기 여론조사]

편집자주[편집자주] 머니투데이가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정기 여론조사를 실시합니다. 격주로 수요일마다 발표합니다. 한국갤럽에 의뢰해 응답자와 직접 대화하는 전화 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하며 통신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해 신뢰성을 높였습니다. 여론의 흐름을 보다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계속하겠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간 단일화에 대해 반대하는 비율이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보다는 정의당 지지자 사이에서 단일화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6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았다.

24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여론조사전문업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2~23일 실시한 '이재명, 심상정 후보 단일화에 대한 견해' 조사 결과, '후보를 단일화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52.6%로 나타난 반면 '후보를 단일화하는 것이 좋다'는 27.3%에 그쳤다.

후보 단일화를 반대하는 목소리를 지지정당별로 보면 정의당이 58.7%로 가장 높았다. 민주당은 39.2%로 나타났다. 후보 단일화를 찬성하는 비율은 민주당 지지자가 51.2%인 반면 정의당은 36.2%에 머물렀다.

국민의힘 지지자는 67.3%가 단일화에 반대했는데 이 후보와 심 후보의 단일화에 따른 파장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자신을 '보수성향'이라고 응답한 이들의 63.2%가 단일화에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전날 심상정 후보는 TV 토론에 출연해 "양당 체제를 강화하는 단일화는 '심상정 사전'에 절대 없다"며 이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다시 한 번 부인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6313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11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16%다. 유·무선 전화 인터뷰로 조사를 실시했으며 무선 88.3%, 유선 11.7%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다. 올해 10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방식으로 가중값을 산출 및 적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