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천막 치고 윤석열 비리 제보 받는다…"지금도 제보 쏟아져"

[the300]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제보센터 출범식 겸 기자회견을 마친 뒤 참석 의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2.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관련 비리사실을 접수받기 위해 천막 제보센터를 출범시켰다. 민주당은 그동안 태스크포스(TF) 형태로 운영했던 윤 후보 관련 조직을 위원회로 격상시키는 등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민주당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 특별위원회는 2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에 대해 그가 검사 시절 관여했을 것으로 보이는 수많은 의혹들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라며 "오히려 날이 갈수록 의혹의 수는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인 뿐만 아니라 부인과 장모까지 포함해 윤 후보가 검사라는 자리를 이용해 패밀리 비즈니스를 한 게 아니냐는 수많은 의혹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미 온라인으로 수많은 제보가 쏟아지고 있는데 오프라인에서 상시적으로 더 생생한 제보 및 증언을 받아야 한다는 시민의 요구에 응해 천막 제보센터를 출범한다"고 했다.

위원회는 "검찰과 공수처, 경찰이 수사 중인 여러 사안들에 대한 증언 또한 이어지고 있는데 이에 대한 기민한 대응도 가능해질 것"이라며 "윤 후보 측은 연일 공수처에 대한 흠집내기에 몰두하고 있는데 공수처에 대한 불신을 부추겨 어떻게든 상황을 모면해 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천막 제보센터 출범식에는 박주민·김용민·김영배·이원호·황운하·민병덕 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천막 제보센터는 일주일 내내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영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