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G20·COP26' 유럽순방…'교황' 만나 한반도평화 논의

[the300]7박9일 일정으로 이탈리아·영국·헝가리 등 방문

[성남=뉴시스]김진아 기자 = 영국 G7 정상회의 및 오스트리아, 스페인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2021.06.1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참석을 위해 7박9일 일정으로 유럽 순방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교황청 방문과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바티칸과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한다. 이어 영국 글래스고로 이동해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마지막으로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국빈 방문한 뒤 귀국한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8일 오후쯤 로마에 도착한 뒤, 29일부터 본격적인 순방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29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각각 면담한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했던 문 대통령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으로 다시 한 번 교황의 방북을 요청할 전망이다.

당초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문 대통령의 이번 교황청 방문 일정에 동행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최근 유 대주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문 대통령 일정에는 함께 하기가 어렵게 됐다.

문 대통령은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회의로 '사람, 환경, 번영'의 세 가지 대주제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국제경제 및 보건 △기후변화 및 환경 △기속가능 발전까지 세 개의 정상 세션에 모두 참여할 예정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악수하고 있다. 2018.10.18/뉴스1 ? AFP=뉴스1
이후 문 대통령은 영국 글래스고로 이동해 11월1일부터 2일까지 양일간 열리는 COP26 정상회의에 자리한다. 문 대통령은 COP26에서 기조연설과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세션 발언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국내 온실가스를 2018년 대비 40% 감축하겠다는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와 COP26를 계기로 어느 나라와 양자회담을 하게 될지 또한 관심사인 가운데 청와대는 지난 25일 "양자 정상회담을 갖자고 요청해온 나라들이 상당수 있고 일정을 맞추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한미정상회담과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진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G20, COP26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어떤 형태로든 만날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정식) 정상회담은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만약 한미정상회담이 진행될 경우,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자신이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한일정상회담이 진행된다면 이는 COP26 때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는 31일로 예정된 총선 때문에 G20에는 화상으로 참석하지만 COP26에는 직접 참석 의사를 밝힌 상태다.
(서울=뉴스1) = 31일(현지시간) 헝가리 다뉴브강 머르기트(Margit) 교량 옆에서 열린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 침몰사고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제막된 추모조형물에 놓인 국화 모습. (외교부 제공) 2021.6.1/뉴스1
문 대통령은 11월2일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2019년에 벌어진 헝가리 선박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을 찾을 계획이다. 2019년 5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는 한국인 관광객 등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號)가 대형 크루즈선에 들이받혀 침몰하는 사고가 벌어진 바 있다.

이튿날(3일) 문 대통령은 아데르 대통령 및 오르반 총리와 각각 회담을 갖고 비세그라드 그룹(V4,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4일에는 제2차 한-V4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한편 이들 국가들과 각각 양자회담을 갖는다. 청와대와 정부는 전기차, 배터리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모든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5일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