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개인 일 답 못해"… 野 "메일 내역 달라"… 與 "사찰이냐"

[ the300][2021 국정감사]

(수원=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국토위)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자료 제출과 답변 시간 문제 등을 놓고 치열한 초반 신경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과거 개인적인 일, 지사 업무와 관계없는 일에 대해선 답을 못 드리더라도 이해를 부탁한다. 그 부분은 감사 권한에 속하지 않는다"며 "법률에 기인한 국가 위임 사무, 국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에 한해서 답변을 제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토위 여야 의원들은 이날 감사를 시작한 직후부터 자료 제출과 답변 시간 문제 등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증인께서 국가 위임 사무와 국가 보조금 관련 사항에 대해서만 답변하겠다고 했는데 아쉽다"며 "가급적 성의있게 답변을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대장동 관련 국감을 하게 되는데 정진상 정책실장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재명 증인의 성남시장 재임 기간 동안과 경기도지사 재임 기간 동안 대장동 관련 정 실장과 주로 이메일을 통해 대화 했다는데 이메일 수발신 내역, 관련 보고서, 회의록 목록, 통화 목록, 정 실장 방문 일시 목록 일체를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같은 송 의원의 요구가 '사찰'이라고 반발했다. 문 의원은 "송석준 의원님의 특정 인물의 이메일 수발신, 통화 기록 요구는 자료를 넘어 사찰에 해당하는 수준"이라며 "이거는 국민의 인권에 대한 모독이고 국회의원들이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지방 의원 출신인데 지방 의원이 국가 사무 관련 자료를 요구하면 한 장도 안 온다"며 "그런데 국회의원이 지방 사무 자료를 달라고 하나"라고 말했다.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조응천 국토위원장에게 합리적인 의사 진행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저는 일문일답 질의를 드리려고 한다. 되도록 (이 지사에게) 답변 기회를 충분히 드리고 할테니 그저께(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 시간 배정을 보면 일문일답을 하는데도 답변하고 그 위에 일괄 답변도 하고 시간 배정이 불리했다"며 "간결하게 진행을 해달라. 국회의원이 질문을 드리면 수감 기관으로서 (이 지사도) 답변을 잘 해달라"라고 말했다.

반면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행안위 국감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검증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들어 조폭이니 이런 소재로 증인을 몰아 붙였다"며 "아주 유감이다. 국감이 자치 행정을 존중하면서 진행돼야 한다. 위원장님이 다시 한번 그 문제에 제대로 해달라"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저도 노력하겠지만 위원들도 노력해줬으면 한다"고 짧게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