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전두환 발언'에…與 "법과 상식 짓밟아"vs 野 "그런 뜻 아냐"

[the300][2021 국정감사]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에서 열린 '개인택시 정책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19/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이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의 국정감사장에서도 논란이 됐다. 여당에선 "법과 상식을 짓밟았다"는 비판이 나왔고 야당은 "(발언) 전체를 보라"며 사실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군사법원에 대한 감사 도중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했다. 소 의원은 "사실 오늘이 여순 사건이 발생한 지 73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그런데 오늘 윤석열 후보가 부산에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면서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했다. 법과 상식을 바로 잡겠다고 한 분 본인이 법과 상식을 짓밟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 의심하는 말들이 오늘 많이 나왔는데 기관 증인들이 답변 해주실 때 겸허하게 오해를 불식시켜주셨으면 해서 드리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곧바로 발언을 신청해 해당 내용을 반박했다.

윤 의원은 "소 의원 말씀 중에 팩트가 아닌 부분이 있다. 우리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를 잘했다고 한 게 아니고 내용을 읽어보시면 쿠데타와 5·18을 빼면 잘못한 부분 있지만은 인재를 적재적소에 써서 위임의 정치 했다는 것"이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 했다는 게 아니다. 근데 잘 했다고 하면 안 된다. 전체를 보고 말씀해야지 이걸 전두환 전 대통령을 두둔했다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소 의원은 "제가 언론에 있는 (윤 후보의 발언) 그대로를 말씀드렸다는 걸 말씀드린다"고 맞받았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우리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며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목록